매직트랙패드 vs 매직마우스, 승자는 누구? 디지털

애플스토어에 최근 런칭된 제품 가운데 가장 많이 마우스 클릭질을 받은 제품이 있다면, 아이팟터치가 아닐까요? 하지만, 저는 매직트랙패드가 왠지 더 많이 끌리더군요. 이유는 간단합니다. 30만원대의 제품에 비해 10만원 미만의 가격으로 질러볼 수 있는 가장 현실적인 제품이기 때문입니다. 

과거 주위에서 노트북을 사면 구입한 매장에서 반드시 선물로 주는 두가지가 있었습니다. 바로, 마우스와 마우스패드였죠. 이걸 안 받으면 왠지 손해보는 기분이었고, 그래서 노트북 가방에는 유선마우스가 하나 꼭 들어가 있었습니다. 그리고, 지금도 이런 모습은 크게 바뀌고 있지 않은 것 같습니다. 하지만, 아이폰출시 이후 멀티제스처 기술을 가미한 멀티트랙패드가 맥북계열에 붙어나오면서 애플제품 유저들은 조금 더 편하게 트랙패드를 이용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


최근에 애플에서 옆에 보이는 녀석을 출시했습니다. 이름하여 매직트랙패드. 트랙패드 앞에 매직이 붙은 이유는 바로 제스쳐를 가능하게 한 제품이기 때문입니다.
최근에 나온 맥북(프로)에 포함되어 있는 트랙패드를 따로 뽑아내 상품화한 제품이라면 더 이해가 빠르시겠죠. 우리가 그토록 쓰고 싶지 아니한 트랙패드를 아예 단품으로 상품화하여 시장에 내놓은 것은 어찌보면, 참 대단한 발상의 전환이라는 생각까지 듭니다.

매직트랙패드에 앞서 애플에서는 매직마우스(8만원이 좀 넘습니다)를 출시했습니다. 이 제품을 사용해 보면, 편리한 점이 참 많습니다. 바로 표면을 활용한 멀티터치와 제스처 때문이죠. 또한 유선제품은 아예 출시를 하지 않고, 무선으로 출시함으로써 앞으로 맥악세사리는 무선으로 진행될 것이라는 예고를 한 바 있죠. 하지만, 애플은 이 제품에서도 2% 정도의 아쉬움을 남겼습니다. 바로 투핑거 제스쳐때문입니다. 
위의 그림에서 보듯이 마우스를 엄지와 약지로 고정을 시킨채, 검지와 중지로 좌우로 움직이는 제스쳐죠. 그림으로 보면 아무것도 아닌것 같고, 또 저 제스쳐가 잘 되는 분도 계시겠지만, 사실, 저같은 경우엔 약지를 놓쳐서 마우스가 덜렁거리다보니, 적용이 안되기도 하고, 꼭 잡은 상태에서 저 두 손가락을 자유자재로 돌린다는 것은 약간의 "기예"가 필요한 부분이었습니다. 마우스를 어떻게 고정시킬 것인가가 문제였죠.

그러던 차에 매직트랙패드가 등장했습니다. 가격은 9만원이 좀 넘습니다. 이 녀석은 알루미늄 재질에 블루투스를 기반으로 하는 무선 입력장치입니다. AA배터리 2개가 들어가며 표면은 반투명 아크릴로 마감한 것으로 보입니다. 우선 박스를 열어 매직트랙패드를 만나 보시죠(촬영:영준군).



역시 새로운 제품을 뜯을 때가 가장 많이 흥분되는 것 같습니다. 



일단, 박스를 열어서 우측 측면의 전원 버튼을 눌러 전원을 켜고, 블루투스로 맥과 연결시킬 수는 있지만, 그것만으로는 다 된 덧이 아닙니다. 매직트랙패드 설정파일을 웹에서 다운받아 제어판에 설치해야 제대로 써 먹을 수가 있습니다.

사과>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눌러서 진행하시면 됩니다. 그럼 아래와 같이 아름다운 제어판을 만나시게 됩니다.

이 매직트랙패드는 전체적으로 클릭이 되며 설정에 따라 우측하단을 클릭하면 마우스의 우클릭과 같은 효과가 나오게도 할 수 있습니다. 한마디로 참 신기하게 여겨지는 제품입니다.

앞서 언급했었던 매직마우스의 어려운 조작 부분이 매직트랙패드에서는 해결된 느낌입니다. 하지만, 그렇다고 매직트랙패드가 완벽하다면, 매직마우스를 산 사람이나 살 사람을 우습게 보는 것이겠죠?

매직 트랙패드를 우측판에 올려두고 일한다는 것은 약간의 긴장감을 유발합니다. 한손가락 사용시 살짝 탭만으로도 클릭 효과를 낼 수 있지만, 그렇게 했다가는 미세한 터치에도 큰 프로그램이 클릭이 되어 쓸데없는 구동 시간을 낭비하기 일쑤입니다. 그래서 저는 꺼 두었죠.

그리고, 손을 올려두고, 투핑거 혹은 쓰리핑거 제스쳐를 하는 동안에 클릭이 되어버리기도 합니다. 물론, 활용하는데 큰 방해요소는 아니지만, 작은 스트레스가 되기는 합니다.

그렇다고 이 제품이 완전히 몹쓸 제품이냐? 그건 또 아닙니다. 바로, 손가락 두개이상부터 할 수 있는 재미있는 기능들이 너무 많기 때문이죠. 두손가락 스크롤, 두손가락 우클릭, 클릭앤드래그, 네손가락응용프로그램전환, 네손가락엑스포제활성화, 세손가락페이지이동 등은 꽤 편하고 사랑스런 제스쳐들입니다. 그리고, 매직마우스의 제스처보다 맥의 반응속도가 좀더 빠르고 부드럽습니다.

아이패드와 맥북이 그러했던 것처럼 최근엔 애플내에서도 서로 겹치는 기능들을 가진 제품들이 많이 나오고 있습니다. 매직이란 성은 같으면서 트랙패드와 마우스라는 이름이 각기 다른 두 녀석의 행보도 누구의 부침없이 제 길을 걸어갈 것 같습니다. 

하지만, 지금까지의 사용경험과 편리성을 생각한다면, 제 생각엔 멀티터치가 지원되는 매직마우스에 조금 더 점수를 주고는 싶지만, 그 점수라는게 거의 0.1에서 0.5사이일만큼 미세합니다. 매직트랙패드에 적응한다면 그 매직마우스의 작업속도를 따라잡는 건 시간문제일테니까요.


덧>69달러를 우리돈으로 95,000원이라고 계산하신 분은 대체 누구신지요...? ㅜ..ㅜ





핑백

  • 이글루스와 세상이 만났습니다 : 10/11 2010-10-12 10:59:48 #

    ... 손톱을 단풍 색깔로 물들일 수 있는 제품[네이트] 피부의 칙칙함과 피로감을 없애 줄 제품?[네이트] 전 세계에서 동시로 상영한다는 연극작품[네이트] 매직트랙패드 vs. 매직마우스, 고민되네![네이트] 욕망의 불꽃을 발화시켜준 악녀는 누구? ... more

덧글

  • 알거없자나 2010/10/10 17:33 #

    트랙패드이군요!!! ㅇ ㅏ 저거 지를까 지를까? 고민중입니다... 확실히 맥북을 쓰다보면 트랙패드의 편리함에 쩔곤 하는데..가격이.... 거기에다 사려면 2대를 사야 하는 입장이라;;
  • NB세상 2010/10/10 19:35 #

    이미 트랙패드에 익숙해지셨다면 좋을듯 싶습니다. 무선키보드와 조합이 좋습니다.
  • 스카이호크 2010/10/10 17:53 #

    저는 마우스에 한표입니다. 게임에는 트랙패드가 영 적절치 못하거든요(...)
  • NB세상 2010/10/10 19:36 #

    게임엔 역시 마우스와 단축키겠죠...^^
  • 나태 2010/10/10 18:49 #

    http://www.engadget.com/2010/08/20/simple-hack-turns-the-magic-trackpad-into-a-usb-powered-affair/

    매직트랙패드의 전력을 USB로 끌어오는 간단한 개조법입니다. 한번 참고해 보세요.
  • NB세상 2010/10/10 19:37 #

    자세히 한번 봐야겠습니다. 감사합니다.
  • 나인테일 2010/10/10 21:43 #

    매직 트랙패드의 장점이라면 학교 도서관에서 쓸 수 있다는 점 정도랄까요..;;
    매직 마우스 저거 클릭음이 굉장히 크지요..
  • NB세상 2010/10/10 22:02 #

    도서관 가본 지도 오래 됐네요~^^
    그렇게 크다고 생각은 안 해 봤습니다만, 조용한 도서관에선 이야기가 좀 다르겠군요.
  • 너털도사 2010/10/12 13:43 #

    아 둘다 써 보고 싶은 제품이긴 하나 맥 사용자가 먼저 되어야 할 듯 합니다.
  • NB세상 2010/10/12 14:40 #

    이번 기회에~^^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구글 중앙광고 new